액 취 증

 

 

액취증은 우리 인체에 산재해 있는 땀샘 가운데 아포크린이라고 하는 땀샘으로 인해 생기는데 인체의 아포크린선은 대부분은 퇴화되고 겨드랑이부위와 서혜부등 일부에만 남아 있으며 이 가운데 주로 문제가 되는 것은 겨드랑이뿐입니다. 아포크린 땀샘은 체표면으로 땀을 직접 배출하는 것이 아니라 모낭의 윗부분을 통해 체외로 배출합니다.

그러나 이 아포크린 땀샘에서 분비되는 땀 자체가 냄새를 풍기는 것은 아니며 피부나 겨드랑이에 분포하는 세균이 땀을 분해하면서 지방산과 암모니아를 생성할 때 바로 역겨운 냄새를 만들어 내는 것입니다.

사춘기가 되면서 땀샘의 크기가 켜지고 분비되는 땀의 양도 많아지면서 액취증이 발생합니다. 따라서 사춘기의 민감한 시기에 액취증까지 겹치면 심한 스트레스나 대인기피증까지 생기는 경우도 있습니다. 액취증이 심하면 자주 몸을 씻게 되고 엄청나게 신경 쓰게 되므로 진한 향수를 즐겨 사용하게 되기도 합니다. 또한 사회생활과 결혼생활에 지장을 초래하는 경우도 있어 치료가 빠를수록 좋습니다.

 

- 수 술 

 

수술은 여러 가지 방법이 있지만 결국 과도한 아포크린 선을 절제하는 것입니다. 과거에는 겨드랑이에서 털이 난 부위를 따라 피부를 통째로 절제하는 방법을 사용하기도 했으나 흉터가 문제가 되어 근래에는 겨드랑이의 주름을 따라 4-7cm 정도로 한 두 개의 절개선을 내어 피부를 얇게 들어 올린 다음 아포크린 땀샘을 제거하는 방법을 많이 사용합니다.

최근에는 수술후 부작용을 보다 줄이고 효과를 높이기 위해 내시경과 초음파 지방흡입기를 같이 이용되기도 합니다.

 

 

 

 

반흔제거

 

 

흉의 교정을 위해서는 흉의 크기, 위치등에 따라서 흉터부위를 절제해내고 봉합하는 흉터제거술, 혹은 흉이 넓을 경우 흉을 절제해 내고 자기피부를 옮겨주는 피부이식술, 흉터부위의 피부를 얇개 깍아서 파인 부분과 높이를 비슷하게 하는 박피술, 부분적인 함몰흉터에는 콜라젠이나 아테콜 같은 인공물질을 피부층에 주입하기도 하고 또는 신체지방을 일부 채취하여 특수 주사기로 주입하는 지방주사이식술등 여러가지 방법이 시행되고 있습니다.

흉터제거술은 흉터가 길고 좁은 경우에 효과가 높습니다. 시술은 먼저 흉터를 제거한 후 다시 잘 봉합하여, 정상적인 피부가 모아져서 붙도록 합니다. 흉터가 성숙하는데 6개월 정도가 걸리므로 흉터제거술은 대개 다치고 난 뒤 최소한 6개월이 경과된 후에 시행해야 합니다.

국소마취하에서 시행되며 시간은 흉의 길이에 따라 달라집니다. 실은 3-5일 사이에 뽑습니다. 흉터제거술 후에도 흉이 아주 안보이진 않지만 예전 흉터보다는 훨씬 흉한 정도가 덜 해 집니다. 대개 수술 후 6 개월 정도가 지나면 약간 발그스름하던 수술 자리가 살색으로 돌아오면서 희미해지며, 그후 몇 달이 지나면 수술 자국이 거의 보이지 않게 됩니다.